경상북도 안동의료원

  • 의료원소식. ANDONG MEDICAL CENTER
  • 가족의 마음으로 함께합니다. ANDONG MEDICAL CENTER
   경북도 3개 의료원 경영수지 개선 2016-03-25 16:29:09  
  이름 : 이향주      조회 : 3322      
01032043515
 
경상북도가 포항·김천·안동 3개 의료원이 수년간의 경영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난 해 경영수지가 대폭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3개 의료원의 지난해 총 당기손익은 56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인 2014년의 95억 2,300만원 적자보다 39억 2,300만원이 줄어든 것이다.
 
포항의료원의 적자폭은 2014년 34억 9,700만원에서 2015년에는 14억9,300만원으로 무려 20억 400만원이 감소하였다. 김천의료원은 9억 1,100만원 적자에서 1억 2,500만원이 개선되어 7억 8,600만원 적자에 그쳤다.
경영난이 가장 심각했던 안동의료원도 51억 1,500만원 적자에서 33억 2,100만원 적자로 17억 9,400만원이 개선되었다.
 
현재 전국 33개 의료원 중 순수한 흑자경영은 1곳에 불과하며, 의료원당 평균 적자액은 연간 약 30억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의 3개 의료원 모두 지난 해 원장이 새로 임용되거나 재임용되었고 전 직원은 그동안 만성적인 경영악화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다.
 
포항의료원은 정형외과를 강화하여 인공관절 및 척추 수술이 증가했고 치과는 우수한 의료진을 교체하여 임플란트 시술과 보철을 전
문화하였다. 또한, 호스피스 완화의료서비스도 활성화해 지난 해 의료수입이 168억원으로 전년도 131억원보다 28% 증가했고 당기손익도 전년 대비 57%인 20억원이 개선되었다.
 
김천의료원은 정형외과를 보강하고 치과를 개설하는 등 진료기능을 강화하고 포괄간호서비스를 적극 추진하여 지난 해 의료수입이 2014년보다 16억원이 늘어난 292억원에 이르렀다. 증개축 중인 호스피스 병동 및 재활센터가 금년에 완공되면 흑자 경영으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된다.
 
경영적자가 가장 심각했던 안동의료원도 회생의 기운이 살아나고 있다. 지난 해 비상경영체제로 운영하며 진료 실적이 저조한 의료진을 과감하게 교체하거나 보강하고 치매클리닉, 인공관절클리닉, 백내장클리닉 등 전문화된 특수클리닉을 개설하여 수익 증대에 힘썼다.
 
아울러 경영정상화 시까지 수당을 반납하는 등 경영개선을 위해 직원들이 자구노력을 기울인 결과 2015년 의료수입과 의료외수입이 전년보다 21억원이 증가하여 190억원에 이르러 당기손익도 약 18억원이 개선되었다.
경영 개선을 위해서는 의료수입의 절대적 증가도 중요하지만, 의료비용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인건비를 의료수입으로 나눈 값인 인건비율은 경영 효율성을 가늠하는 중요한 잣대이다. 지난 해 3개 의료원의 적자폭이 줄어든 데에는 인건비율이 모두 낮아진 것이 영향을 크게 미친 것으로 분석되었다.
 
2014년 인건비율은 포항의료원이 83.3%, 김천의료원 64.0%, 안동의료원이 84.0%로 김천의료원을 제외하고는 전국 의료원 평균 69.7%보다 상당히 높았다. 하지만, 지난 해 김천의료원의 인건비율은 2.8% 줄어 61.2%로 나타났고 포항의료원이 69.6%, 안동의료원이 70.4%로 각각 13.7%, 13.6% 감소했다.
 
임금체계와 관련하여 포항과 안동의료원은 임직원들의 기본급을 공무원 봉급표와 연동하도록 되어 있어 경영실적이 반영되기 어려운 문제를 안고 있었다. 이에 내년부터 시행되는 정년연장과 임금피크제에 대비하여 최근 이사회에서 연동제를 폐지하고 새로 정한 기본급표를 기준으로 경영실적을 감안하여 노사협의를 거쳐 임금을 인상하도록 임금체계를 개편했다.
 
한편 도내 3개 의료원은 공공의료와 관련된 각종 평가에서 상위권에 들었다.
작년 연말 보건복지부가 전국의 지방의료원, 공립노인요양병원 등 176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공보건의료사업 평가에서 3개 의료원 모두 우수 등급을 받았다.
 
특히 포항의료원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방의료원, 국공립대학병원 등 45개 공공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5년도 종합청렴도 측정’ 결과 1위를 차지했다.
 
경상북도 김종수 복지건강국장은 “도내 3개 의료원은 지역거점 공공병원으로서 찾아가는 행복병원, 찾아가는 산부인과, 거점치매센터 등 공공보건의료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으며, 특히 올해부터는 3개 의료원을 주축으로 경북대학병원과 협력하여 취약계층 의료안전망 구축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국장은 “도비 3억원, 의료원 각 1억원 등 총 6억원으로 취약계층에 대해 수술, 입원, 간호간병 등에 필요한 본인 부담금을 지원하여 실질생계곤란자에 대한 보호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 100년의 역사를 가진 의료원이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제2의 도약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도민들께서도 함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했다.
 
 

『경상북도안동의료원-김천대학교 간호학과』간 산학협약 체결
안동의료원, ‘찾아가는 의료상담’ 실시
목록